2017. 3. 14. 15:59

밑바닥에 있을 때는


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차이가


은근 견디기 힘들어요


나는 너무 힘든데 다들 즐거워 보이고...


그 분위기를 망칠까봐


나도 모르게 입을 다물게 돼요


각자 사정이 다르니까 어쩔 수 없는 일인데


주변에 화풀이..라고 해야할까요?


질투하는 내 자신의 모습을 보면


정말 한심해서 참을 수가 없고


한심한 저 때문에


누군가가 걱정해주는 게 죄책감이 들어서


거리를 두게 되고 점점 한 명식 멀어지게 돼요


그러니까 주위가 보이지 않게 되기 전에


말로 털어놓는게 나아요


푸념이든 고민이든 들어줄 사람이 있다는건


무척 위안이 되는데 말이죠


-리라이프-

'일상 > 글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디즈니 명대사  (0) 2017.03.17
보기 흉한 3개의 진실보단 1개의 아름다운 거짓말  (0) 2017.03.14
무척 위안이 되는데 말이죠  (0) 2017.03.14
'믿는다' 라는 말  (0) 2017.03.14
어중간하면 어떤가요  (0) 2017.02.07
때는 되었다고 생각하네  (0) 2017.02.07
Posted by Blo그 주인장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