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9. 4. 8. 08:57


이 감정에

이름을 붙이는 것은 너무나도 경박한 짓이겠지


그렇다 해도

지금 끌어안고 있는 불안을

걷어내어 구해주고 싶다


설령 나에게

그럴 자격이 있을 거란 생각은 들지 않더라도


이 감정을..이 감정을..


이 감정을

사랑이라고 부르는 것조차 너무나도 경박하다


지금 이 한 때,

우산을 거두고서 너라는 비에 젖도록 하자


어디까지고 푸르고도

그리움만으로는 건드려서는 안 될 것을


지금 나만이

지켜낼 수 있으니까


지금 이 한 때

거세게 내리치는 너라는 비에

너와 함께 젖어가자


어디까지고 푸르고도

더욱 푸르게 끝없이 반짝여나갈 수 있도록


지금 나만이

기도해줄 수 있을테니


-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 7화 中-




Posted by ㅇr르테ㅁl스

댓글을 달아 주세요